회사소식

저희 필립에셋은 지역사회와 이웃에 대한 나눔과 섬김을 실천함으로써 사회 공헌과 동반 성장을 추구합니다.



㈜에어필립, 광주·호남 새로운 하늘길 열었다
관리자 / 2018.07.02

㈜에어필립, 광주·호남 새로운 하늘길 열었다

취항식… 광주-김포 매일 2회 왕복 운항

7·8월 2·3호기 도입… 국제선 취항 예정
 

에어필립
지난달 29일 광주공항에서 열린 에어필립 취항식에서 엄일석 ㈜에어필립 대표이사 회장과 김동철·서삼석 국회의원,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 에어필립의 광고모델인 배우 다니엘 헤니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30일 첫 운항을 시작한 에어필립은 매일 광주∼김포, 김포∼광주 노선을 각각 2회씩 운항하고 있다. /임문철 기자 35mm@namdonews.com

항공업계 최초로 호남권에 둥지를 튼 신생항공사 (주)에어필립(대표이사 회장 엄일석)이 지난달 29일 광주공항에서 ‘신규 취항식’을 열고 비상을 다짐했다.

이날 취항식에는 김동철·서삼석 국회의원,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 조무영 부산지방항공청장, 김경화 한국공항공사 광주공항지사장,  송재희 한국벤처무역협회장 등이 참석해 신규 취항을 축하했다. 특히 이날 취항식에 에어필립 광고모델인 다니엘 헤니가 참석하면서 행사장에는 1천명 넘는 시민들이 몰려들었다.

다니엘 헤니는 “처음 광고모델 제안을 받을 때 제 가운데 이름(middle name)이 필립(Philip)이고, 아버지 이름도 필립이라 굉장히 인상적이었다”며 “한국을 
넘어 전 세계를 기반으로 하는 항공사로 우뚝 서길 기원한다”고 응원했다.

에어필립은 지난달 30일부터 광주-김포 노선에 50인승 규모의 ERJ-145 항공기를 투입, 매일 2회 왕복 운항하고 있다. 요금은 주중 7만∼13만원, 주말 9만∼13만원, 성수기 13만원대다. 첫 취항을 기념해 취항 한 달 동안 ‘동반자 무료항공권’ 이벤트를 진행하고 모든 탑승객에게 기념품도 제공한다.

엄 회장은 기념사에서 “비행기를 좋아하고 광주에 살면서 해외여행 가는 게 너무 힘들어 내가 항공사를 갖는다면 어떨까 생각했다”면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광주 백화점에도 오면 좋겠다는 단순한 생각에서 에어필립을 설립했다”고 소개했다.

지난 2016년 12월 소형항공운송사업체 ‘Blue Air’를 인수해 설립된 에어필립은 2017년 8월 소형 정기·부정기 여객운송사업체로 운항증명(AOC)을 변경했고, 
같은 해 11월 국토교통부(서울지방항공청)로부터 예비평가 등을 거쳐 지난달 12일 모든 안전운항체계변경 심사과정을 마무리했다.

7월과 8월에 2·3호기 항공기를 잇달아 들여올 방침이다. 내년부터는 현 기종보다 기체가 큰 E-175 기종을 3대 추가로 도입하는 등 오는 2022년까지 총 12대를 보유해 국내선→국제선→도서 공항까지 연결하는 노선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김용석 기자 yskim@namdonews.com

본문링크 : http://www.namdo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80476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